[종합]최유라, 제주에 850평 땅 소유 "♥김민재 장가 잘갔네" ('동상이몽2')

[종합]최유라, 제주에 850평 땅 소유 "♥김민재 장가 잘갔네" ('동상이몽2')

0 363
www.bfr01.com

[종합]최유라, 제주에 850평 땅 소유 "♥김민재 장가 잘갔네" ('동상이몽2')



17204653622241.jpg사진=SBS '동상이몽2'

'동상이몽2' 김민재가 농사꾼으로 변신했다.

8일 방송된 SBS '동상이몽 시즌2-너는 내 운명'에는 배우 김민재-최유라 부부의 제주살이가 공개됐다.

이날 최유라의 일상과 처가의 모습이 포착됐다. 최유라는 카페에서 그림책 심리 상담을 받는 모습으로 놀라게 했다. 그는 "5년간 부부 심리상담을 받으면서 호전된 줄 알았는데, 최근에 다시 불안증상이 올라와 상담을 시작했다"고 밝혔다.

심리상담을 받으면서 자신의 욕구를 마주하게 된다는 최유라는 "내가 여유로운 숲에 살고 있다고 생각했는데, 실상은 빽빽한 빌딩 숲이었다는 사실에 지쳐있었던 것 같다"고 이야기했다.
17204653625111.jpg사진=SBS '동상이몽2'17204653627568.jpg사진=SBS '동상이몽2'17204653630567.jpg사진=SBS '동상이몽2'

김민재-최유라의 집은 장인어른이 빚을 내 지어준 것. 처가의 850평 규모의 비닐하우스가 공개됐다. 그린 레몬부터 노지귤, 천혜향까지 여러 종류의 과일을 농사짓고 있었다.

김구라는 "장가 잘 갔네"라며 감탄했고, 김민재는 "아니 아니"라고 습관처럼 부정해 폭소케 했다. 처가댁 농사일을 돕는 김민재는 예스맨 사위였다.

그러나 힘없이 땅을 파고, 물을 제대로 주지 못해 장모에게 핀잔을 받았다. 특히 장모는 일 못하고 헤매는 김민재를 '사위'가 아닌 '야!'로 부르며 등급을 강등시켜 웃음을 선사했다.

장모 제주방언을 못 알아들은 김민재는 "약간 눈치껏 알아들으려고 하는데, 외국인 노동자가 된 느낌이다. 방언 들으면 뇌가 정지된다"고 토로했다. 그러면서 "과랑과랑혼배띠가 뭔 줄 아냐. 쨍쨍한 햇빛 속에라는 뜻"이라고 설명했다.
1720465363296.jpg사진=SBS '동상이몽2'17204653635892.jpg사진=SBS '동상이몽2'17204653638852.jpg사진=SBS '동상이몽2'

나풀거리는 김민재와 다르게 듬직한 처남이 등장해 감탄을 자아냈다. "처남이 직업 군인이었다가 제대 후 영농 후계자 수업 중"이라는 김민재의 설명에 김구라는 "집안 재산 지키러 온 거"라고 표현했다.

김민재는 장모가 해준 새참을 직접 입으로 받아먹으며 울컥한 마음을 드러냈다. 그는 "일하다 보면 정신적 마음으로 상처를 받아도 드러낼 수 없는데, 집에 와서 장모님이 입에 음식을 넣어주는데 애썼다고 토닥이는 느낌이었다"고 이야기했다.

장모는 마치 부부싸움 한 사실을 아는 것처럼 "여자한테 기대지 말고 아내가 기댈 수 있게 만들어 줘야 한다. 서로 품어주라"고 조언했다.

한편, 김민재-최유라 부부는 제주절친 셰프 오세득을 만났다. "연예계에 친구가 없다"던 데뷔 25년차 배우 김민재는 "친한 사람 없다. 작품을 많이 했지만, 친하다는 기준이 나는 깊다"면서 "마동석 형이랑은 친하다. 결혼식도 다녀왔다"고 밝혔다.

0 Comments
포토 제목

최근글


새댓글
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